치매위치추적

‘실종 방지’ 위치추적기 보급·지문 등록 미미 / KBS 2021.06.08.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KBS News 작성일21-06-07 00:00 조회14회 댓글0건

본문



실종될 우려가 큰 치매 환자나 장애인 등을 위해 경찰과 자치단체가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는데요.위치 추적기를 제공하거나 지문을 등록하도록 하는 게 대표적입니다. 하지만 예산과 홍보가 부족하거나 참여가 저조해 효과가 아직 미미한 실정입니다.

[리포트]

지난 1월, 집을 나선 뒤 실종된 60대 치매 노인.

강추위 속, 실종 열흘 만에 청주의 한 빈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.

이런 치매 환자나 지적 장애인, 아동 등의 실종 신고가 충북에서만 해마다 천 건 이상 발생하고 있습니다.

경찰과 자치단체는 실종 위험성이 높은 치매 어르신 등에게 위치 추적기까지 지원하고 있는 상황.

하지만 예산이 한정된 데다 홍보도 부족해 지급률은 높지 못합니다.

[황고은/충주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 : "시범 사업이다 보니까 아시는 분들도 계시고 또 그렇지 못하신 분들이 더 많으신거 같아요. 앞으로 예산을 조금 더 확보해서…."]

어린이, 치매 환자 등의 지문과 신원 정보 등을 경찰에 입력해두는 사전 지문 등록제 참여도 도입 8년이 지났지만 지지부진합니다.

18세 미만 아동의 등록률은 가까스로 절반을 넘겼고 지적 장애인과 치매 환자는 3분의 1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.

2017년부터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서도 손쉽게 지문을 등록할 수 있게 됐지만, 여전히 참여가 저조합니다.

[엄선형/충주경찰서 여성청소년계 : "(기존에는) 경찰관서를 방문하시거나 저희가 찾아가는 방문 등록을 할 때만 가능했는데, 지금은 가정 내에서 안전드림 어플을 통해서 손쉽게 할 수 있어서 (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….)"]

해마다 경찰에 접수된 실종 신고는 전국적으로 4만여 건.

실종 사건의 골든타임을 사수할 수 있는 위치 추적기 보급과 지문 등록제 참여가 절실합니다.

▣ KBS 기사 원문보기 : https://news.kbs.co.kr/news/view.do?ncd=5203772

▣ 제보 하기
◇ 카카오톡 : 'KBS제보' 검색
◇ 전화 : 02-781-1234
◇ 홈페이지 : https://goo.gl/4bWbkG
◇ 이메일 : kbs1234@kbs.co.kr

#실종 #위치추적기 #지문등록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823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heif-cn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