치매위치추적

[KNN 뉴스] 치매노인 실종대비 '배회감지기' 보급 확대 시급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KNN 부산뉴스 경남뉴스 작성일14-01-26 00:00 조회23회 댓글0건

본문



{앵커:
최근 노인성 치매환자가 늘면서
실종사고로 이어지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습니다.

치매노인 실종을 막기 위한 장비보급에 정부지원이 이뤄지고 있지만
홍보부족과 제도적 한계 때문에
실제 활용도는 턱없는 낮습니다.

김건형 기자가 보도합니다.}

{리포트}

지난달 30일 부산 광안동에서
60대 치매여성이 실종됐습니다.

{수퍼:치매노인 실종 14일 만에 숨진 채 발견}
연인원 2천여명의 경찰력이 동원돼
수색을 벌였습니다.

하지만 실종 14일만에 숨진 채
발견됐습니다.

지난해 부산경찰에 접수된 치매노인 실종 발생신고는 모두 6백여건,

해마다 증가추세입니다.

{이펙트}

{수퍼:'배회감지기'/실종 치매노인 위치추적 장비}
치매노인의 위치를 GPS 신호 추적을 통해 알려주는 '배회감지기'라는
장비입니다.

{StandUp}
{수퍼:김건형}
"이 감지기도 일종의 전화기와 같아서
고유의 전화번호가 있습니다.

최초 사용등록시 가족과 경찰 등
보호자 연락처를 3개까지 등록할 수 있습니다."

위치추적 방법은 간단합니다.

{수퍼:1.등록 휴대폰으로 감지기에다 문자메시지 발송}
미리 등록된 보호자의 휴대전화를
이용해 감지기 전화번호로
'현위치'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냅니다.

{수퍼:2.감지기 현위치가 답장형태로 수신}
그러면 곧바로 감지기의 현위치와
위치가 표시된 지도가 답장으로
돌아옵니다.

감지기를 지니고 있는 치매노인의
위치파악이 가능한 것입니다.

{인터뷰}
{수퍼:류기성/복지용구업체 대표}
"치매어르신을 한 번 잃어버린 경험이 있는 보호자분들이 주로 이용"

지난해 7월부터 이 장비 사용에
노인장기요양보험이 적용됐습니다.

{CG}
장기요양 등급판정을 받은
수급권자는 매달 2천 970원만 내면
빌려 쓸 수 있습니다.

비수급권자는 월 만 9800원에
빌려 쓰거나 아예 25만 원을 주고
기계를 산 뒤 월 통신료 9천 900원을
내야 합니다.

문제는 실제 치매노인들이 요양등급 판정을 받기 힘들다는데 있습니다.

{인터뷰}
{수퍼:노명수/부산시 노인찾아주기 종합센터/"항상 상태가 좋지 않다가도 치매등급 판정을 위해서 건강보험공단에서 사람이 나와서 검사를 하다보면 상태가 좋아지세요. 그러면 치매 판정이 나지 않습니다."}

{수퍼:배회감지기 사용자/부산 30명*전국 250명에 불과}
그렇다보니 제도 시행 반년이
넘었지만 부산의 사용자수는
고작 30명,

전국적으로도 250명에 불과합니다.

{수퍼:영상취재:손용식}
지난해 기준 부산지역 보건소에
등록된 치매노인만 8천5백명에다
실제 추정환자수는 무려 4만8천명에 달합니다.

KNN 김건형입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758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heif-cn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